저는 지브리스튜디오의 애니메이션을 상당히 좋아합니다.

조금 더 구체적으로는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애니메이션을 좋아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아련한듯 감성적이고 서정적인 색채와 캐릭터들 그리고 언제나 그 속엔 메세지가 담겨있습니다. 

거기에 지브리 애니메이션에서 빼놓을 수 없는 OST까지 

지브리스튜디오의 애니메이션들이 어른들을 위한 애니메이션이라고 불리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중에 제가 가장 인상깊게 봤던 애니메이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은 독특한 세계관과 캐릭터, 그리고 그 속에 녹여낸 감독의 메세지.

거기에 OST의 거장 히사이시조의 사운드트랙까지 더해져 보고나면 뭔가 아련해지는 그런 애니메이션입니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은 어느 여름날 주인공인 치히로가 부모님과 같이 시골동네로 이사를 가는 자동차로 부터 시작합니다. 

운전을 하던 아버지가 무언가에 이끌리듯 차를 몰고 도착하게된 어느 터널. 함께 가기 싫다는 치히로를 두고 가려고 하면서 까지 

그 터널로 부모님은 걸어들어갑니다. 


결국 치히로도 부모님과 함께 터널을 지나가게 되는데 터널이 끝나자 아름다운 초원에 이미 폐허가 된듯한 유원지에 들어섭니다.

아무도 없을것 같던 적막한 유원지에 음식냄새가 나기 시작하고 부모님은 음식냄새에 홀린듯 식당으로 가게 됩니다. 

사람은 보이지 않지만 정말 맛있어 보이는 음식이 가득한 식당. 부모님은 이상하리만치 이것저것 생각하지도 않고 

음식을 먹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치히로는 따라오는 내내 무엇이 마땅치 않은지 결국 음식을 먹지않게 됩니다. 


그렇게 음식을 먹던 부모님들은 결국 돼지로 변해버리고 여기서 부터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에 등장하는 다른세계의 캐릭터들이 등장하죠 


치히로는 돼지가 되어버린 부모님을 구하기 위해 유바바의 온천에서 일을하게 됩니다. 

폐허인줄 알았던 유원지는 사실 해가지고 밤이되면 각종 신들이 휴식을 취하러오는 온천장이었습니다. 


독특한점은 온천의 주인인 유바바라는 마녀는 일을 하겠다는 치히로의 이름을 빼앗아갑니다. 

그리고 결국 치히로는 센이라는 이름으로 일을 하게됩니다.


여기서 치히로를 돕는 가마할아범과 유바바의 수족인 하쿠를 만나 도움을 받으며 부모님을 찾는 여정이 펼쳐집니다.


하지만 온천에서 일을 하는동안 치히로는 점점 스스로를 잊어가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며 자신이 누군지 잊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나옵니다. 


더 이상의 내용은 영화를 보실분들을 위해 남겨두도록하죠 


저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을 보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왜 치히로의 부모는 굳이 이상해보이는 터널로 들어가 음식을 먹고 돼지가 된것일까요?

터널의 진입여부는 인간의 본성에 대한 것이고 음식을 섭취여부는 인간의 탐욕에 대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 여러가지 유혹속에서 치히로는 무엇을 찾기위해 또 무엇을 잊지않기 위해 저렇게 고군부투하게 되었을까요?


간혹 우리는 어떤 목표를 향해가다가 그 목표가 무엇이었는지 어떤 마음가짐으로 그 목표로 향하게 되었는지 잊어버릴 때가 있습니다.

세상에는 많은 선택과 유혹이 있지만 기로에 설때마다 결국 자신이 누구이고 내가 소중하게 생각하는것이 무엇인지를

한번쯤 돌아보게 하는 그런 애니메이션이 바로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리고 엔딩크레딧이 올라갈때 흘러나오는 히사이시조 감독의 [언제나 몇번이라도]라는 OST는 꼭 들어보셨으면 합니다. 

물론 영화를 다 보고 말입니다.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내생에 최고의 애니메이션  (0) 2018.05.09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